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주요행사
맨위로

포토스토리-도덕암

등록일 2022년04월18일 13시54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50여년 만에 도덕암(도덕사)에 올랐다.

초등학교(국민학교) 가기 전 도덕암에 한번 가 봤으니  대략  50여년이 흐른 셈이다. 

 

유년시절 도덕암은 가기 어려운 암자(지금은 절로 승격)였다. 산길을 걸어 대략 2시간 이상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그래서 중년의 나이에도 한번 밖에 가보지 못한 암자가 된 것이다.

독실한 불교 신자셨던 할머니도 도덕암은 몇번 가 보지 못하시고 작고 하셨다. 그만큼 도덕암은 멀리 떨어져 있는 절간이였다.

 

그런데 이제 차를 타고 단숨에 올라갈 수 있는 곳이 됐다.

꼬불꼬불한 산길을 따라 가파란 언덕길을 올라야  하지만 차가 있다면 이제 언제던 오를 수 있는 암자로 변신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랜만에 도덕암에 한번 올라 보았다. 오랜만이 아니라 정확히 50여년 만이다.

 

도덕암 정상에 서니 이런 물음이 바람처럼 스쳐갔다. 

 

50여년, 넌 어디서 무엇을 하고 살았느냐? 왜 이제 여기에 왔느냐?

 

나는 그 물음에 답하지 못했다. 

 

왜 왔는지 나도 모르기 때문이다. 

 

연어가 물길을 따라 태어난 곳으로 돌아오듯 나도 그런 회귀 본능에 따라 왔는지 모른다.

 

도덕암에서 보니 내 어릴적 뛰어 놀았던 동명 구덕리가 한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할머니, 할아버지, 아버지, 바우 아저씨, 같이 물놀이 하며 뛰어 놀았던 친구들이 어렴풋이 떠오른다. (조영준의 포토에세이에서...)

■ SNS:
▶홈▶트위터▶페이스▶블로그▶인스타 

(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조영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오늘생각-전쟁, 남한산성, 역사 (2022-02-25 19:58:27)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스토리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