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주요행사
맨위로

음식스토리-전어구이

등록일 2021년11월18일 22시32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어느새 전어(錢魚/gizzard shad) 먹는 가을이 성큼 다가 왔다. 아내가 전어를 구웠는데 음식점처럼 제대로 굽질 못했다. 그래서 사진을 찍었지만 내놓을 수 없게 됐다.

전어 굽는게 쉬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불만을 표출할 수도 없었다. 그래서 아들녀석과 함께 엉망이 된 전어의 몸에서 잔뼈를 열심히 발라낸 뒤 군말없이 '맛있다'는 말만 여러번 하며 먹었다.

 

집나간 며느리가 돌아올 정도로 맛이 있다고 했는데 내 입엔 그렇게까지 맛있는 생선은 아니였다. 아마 요즘 맛있는 음식들이 너무 많아서 그럴 것이다.

그런데 집나간 며느리가 왜 전어 굽는 냄새를 맡고 집으로 돌아 왔을까 곰곰히 생각해 보았다. 며느리가 설마 전어구이가 먹고 싶어 왔을까?

 

엄마가 집을 나간 사이 아이들이 전어를 구워 먹고 있으니 안스러워 돌아온 게 아닐까. 아니면 남편 혹은 늙은 시부모가 며느리 없이 전어를 고생스럽게 구워먹고 있는 것을 보고 돌아왔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전어구이와 며느리 이야기에는 그런 숨겨진 스토리가 있을 것 같는데 우리는 단순히 며느리가 전어구이를 먹고 싶어 왔다는 식으로 잘못 받아들이고 있는지도 모른다.

조선시대 고기모양이 엽전 모양과 닮았다 해서 전어(錢魚)로 불렸다고 하는데 아무리 뚫어지게 봐도 엽전 모양이 떠오르지 않았다. 전어를 많이 잡아 돈이 생기니 그런 표현이 붙은 건 아닐까.

 

정약전(丁若銓)의 [자산어보 (玆山魚譜)]에는 한자로 전어(箭魚)라고 기록하기도 했다는데 그가 제대로 봤다는 생각이 든다.

고기가 화살처럼 뾰족하게 생긴 것은 맞는 것 같다. 전라도 섬으로 귀향살이를 간 선비가 전어를 구워 먹으며 세상살이를 한탄하는 모습이 떠오른다.

 

여기에 등장하는 전어구이 사진은 몇년 전 선배와 전어를 먹으면서 찍은 사진인데 참 잘 구워진것 같아 여러번 사용하게 된다. 역시 돈 받을 만 하다는 생각이 든다.

 

"어이 조 프로(그는 항상 나를 프로라고 불렀다) 전어는 그렇게 먹는 게 아니여, 머리부터 잘근잘근 씹어 먹어야지, 전어 먹을 줄 모르는구만"

 

전어 머리를 통채로 씹어 먹던 그 선배는 얼마 전 갑자기 하늘나라로 갔다. 그 선배 말처럼 아직 나는 전어를 제대로 먹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조영준의 스토리텔링에서...]

 

▶전어(錢魚/gizzard shad):전어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로 서남해안에 많이 서식한다. 기름기가 많고 구우면 고소한 냄새가 강하다. 잔가시가 많아 뼈채로 회를 뜨서 먹는 경우가 많다. 가을철에 맛이 가장 좋아 가을 전어라는 말이 생겼으며 굽는 냄새가 고소해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조선시대 고기모양이 엽전 모양과 닮았다고 해서 錢魚로 불렸다는 설이 있다. 정약전(丁若銓)의 [자산어보 (玆山魚譜)]에는 한자로 전어(箭魚)라고 기록하기도 했다. 구이나 뼈회로 혹은 젓갈로 주로 먹는다.

(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조영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2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여러분의 기부(뉴스후원)하기로 좋은 뉴스가 작성됩니다.
시작일 2021-11-22 13:04:31 ~ 마감일 2021-12-12 13:04:31
기부내역보기
진행중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맛집탐방-도토리편백점, 대구 용산점 (2021-11-18 09:59:20)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스토리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