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주요행사
맨위로

음식기행-홍합요리, 홍합밥

등록일 2022년04월23일 14시56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홍합요리:홍합을 넣어 만드는 요리는 다양하다. 그중에 홍합밥과 홍합탕이 가장 대중적이다. 홍합밥은 생홍합을 넣어도 되고 말린 홍합을 넣어도 된다. 간은 양념장으로 따로 하는게 좋다. 홍합밥(홍합돌솥밥), 홍합탕 외에도 홍합스파게티, 홍합미역국, 홍합크림스튜 등 다양하다.


유럽인들도 홍합을 즐겨 먹는데 주로 프랑스 사람들과 스페인 사람들이 홍합탕을 즐겨 먹는다. 프랑스인들이 즐겨먹는 홍합 요리(뮬)는 벨기에 전통음식인데 프랑스에 들어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홍합(뮬/Moules)을 냄비에 삶아서 내놓는데 여러가지 소스와 양념을 넣은 다양한 종류가 있다. 홍합요리 전문점인 레옹(레옹 드 브뤼셀/Leon de Bruxelles:홍합요리 체인점으로 유럽 도시 여러곳에 분포돼 있다/벨기에서는 셰 레옹이라 부른다)이라는 곳에서 판매한다.


주로 홍합탕+감자튀김(뮬+프리뜨/Moules frites)과 홍합크림스튜가 가장 대중적이다. 홍합탕은 홍합과 함께 양파, 허브잎, 월계수잎, 올리브잎 등을 넣어서 향을 낸 보편적인 요리다.


홍합크림스튜는 홍합과 새우, 오징어를 넣고 크림, 토마토, 각종 야채 등을 넣어 끓인 요리다.  스페인의 홍합탕은 "베히요네스 알 바뽀르"라고 하는데 프랑스, 벨기에의 홍합탕과 거의 같다.
 
-홍합:사새목 홍합과의 패류로 일명 참담치라고도 부른다.  우리나라 해안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조개류로 주로 남해안에 많이 분포하며 암초에 부착해 생활한다. 자연산을 많이 이용했으나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양식을 도입 대부분 양식으로 재배해 내수 공급과 함께 수출도 한다. 조개살이 홍색을 띠고 있어 홍합이란 이름이 붙었다.

 

홍합은 세계 여러나라 해안가에서도 흔히 발견되는 조개류인데 뉴질랜드에서는 그린홍합(껍질이 초록색을 띠고 조개살이 국산 홍합 보다 크다)이 유명하다. 여름에는 독소가 있을 수 있으므로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빈혈에 도움이 된다

(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박윤정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신세계L&B, ‘에반 윌리엄스 바틀드 인 본드’ 출시 (2022-05-11 11:28:55)
신세계L&B, 지구를 생각한 친환경 와인 추천 (2022-04-21 18:24:43)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스토리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