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주요행사
맨위로

최태원 SK회장, AI 구성원과 타운홀 미팅 진행

“AI는 SK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 아폴로 TF 정규 조직으로 확대 인력 리소스 대폭 보강

등록일 2022년03월13일 16시05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SK텔레콤 AI 관련 구성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가지는 최태원 SK회장
 

최태원 SK회장이 11일 오후 SK텔레콤 AI 관련 구성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했다.

최 회장은 이날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수펙스홀에서 SKT의 AI 사업을 실행하고 있는 350여 명의 아폴로 TF 구성원과 AI를 중심으로 한 회사의 비전과 개선 과제 등에 대해 2시간에 걸쳐 자유롭게 토론했다.

타운홀 현장에는 코로나19로 인한 방역 조치로 최 회장과 유영상 사장을 포함한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나머지 구성원은 화상회의 플랫폼을 통한 비대면 미팅으로 참여했다.

이번 미팅은 아폴로 TF가 추진하고 있는 SKT의 차세대 AI 서비스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앞으로 사업 방향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 회장과 5명의 아폴로 TF 구성원 대표가 진행한 패널토론과 이어지는 질의응답 시간에는 SKT의 AI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격의 없는 토론이 진행됐다.

 

특히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앞으로 더 수평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본인을 SKT 방식대로 영어 이름인 ‘Tony’로 불러 달라고 요청하며 솔직한 소통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플랫폼 기업들과 그들의 규칙대로 경쟁하긴 어려우니 차별화된 전략을 통해 의미 있는 도전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아폴로는 SKT를 새로운 AI 회사로 Transformation 하는 역할인 만큼 이를 계기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소통의 중요성과 실행력의 제고를 강조했으며, 구성원들의 다양한 질문과 의견에 직접 답변하고 이를 반영해 즉석에서 실행을 지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최 회장은 기술뿐만 아니라 게임·예술·인문학·사회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사내외 전문가를 활용해 중장기적인 AI 전략 로드맵을 수립하고 관리할 브레인 조직인 미래기획팀을 만들겠다고도 밝혔다.

 

또한 기존 아폴로 TF를 정규 조직으로 확대해 인력과 리소스를 대폭 보강하고, SKT뿐만 아니라 SK의 ICT 역량을 결집할 것을 약속했다.

이는 AI Agent를 필두로 AI가 단지 SKT 미래 사업의 중심일 뿐만 아니라 SK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는 최 회장의 확신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오늘 이 자리는 SKT가 본격적으로 Transformation 하는 첫발을 떼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앞으로 갈 길이 멀지만 우리는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이번 최 회장의 타운홀 미팅은 최 회장이 SKT 회장으로 공식 취임한 이후 경영 현안 및 미래 전략에 대해 임직원들과 소통하는 첫 행보로 관련 구성원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다.

(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박민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SK텔레콤, 텔레컨스와 차량용 HUD 서비스 개발 사업협약 체결 (2022-03-15 12:44:15)
SK텔레콤, 이프랜드 ‘메타버스 컬처 프로젝트’ 론칭 (2022-03-10 10:43:53)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스토리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