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주요행사
맨위로

스토리-감 이야기

등록일 2020년08월13일 00시34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감의 계절이다. 마트 곳곳에서 감을 팔고 있다. 단감과 홍시가 많이 보였다. 아내가 감을 싸왔다. 아이들은 먼저 먹으려고 후다닥 설쳤다.

 

나는 버릇처럼 또 이렇게 말했다.

"감을 왜 사먹지..."
아내와 아이들은 어이가 없다는 듯 바라본다.
"..."

나는 매번 감을 보면서 입버릇처럼 이렇게 말하곤 한다. 왜냐하면 내게 있어 감은 돈주고 사먹는 과일이 아니였기 때문이다.

 

유년시절 감은 시골집 마당에 지천으로 늘려 있었다.

봄에는 감꽃이 만발했고 여름에는 파릿파릿한 덜익은 감이 발에 밟히는 것은 다반사였다.

가을이 오기전 덜 익은 감을 따다가 장독 속에 넣고 소금을 넣은 후 삭혀서 먹기도 했다.

 

가을은 감이 익어가는 계절이였다. 집집마다 빨갛게 익은 감들이 가지를 부러뜨릴 만큼 많이 달렸다.

이때쯤 감을 따다가 껍질을 벗겨 말렸다. 겨울에 먹을 곶감이 이렇게 탄생됐다. 곶감이 되기전 덜 말린(반건시) 곶감이 맛있었다.

 

곶감으로 선택받지 못한 감들은 빨갛게 익어 주렁주렁 계급장처럼 매달렸다.

 

때론 홍시가 떨어져 감나무 밑은 온통 감범벅이 되곤 했다.

 

감이 썩으면서 나는 달콤시쿰한 냄새도 진동을 했다.

늦가을이 되면 장대로 홍시를 따느라 바빴지만 겨울이 오기전까지 감을 다 따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눈이 내리는 겨울까지 나무 꼭대기에 홍시가 메달려 있었다. 이것을 까치밥이라고 한다. 

 

실제 까치가 와서 이 홍시를 먹고 가곤 했다.

눈 내리는 겨울 시골집 장독에는 홍시가 가득 담겨 있었다. 긴 밤 홍시는 귀한 야식이였다.

 

이렇게 1년 내내 감은 주위를 맴돌았다. 그래서 감은 돈을 주고 사 먹는 과일이 아니였던 것이다.

(조영준의 스토리텔링에서...)

(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스토리-휴양림에서 아침을 (2020-08-13 00:38:56)
스토리-곶감 (2020-08-13 00:25:54)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스토리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