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주요행사
맨위로

스토리-여주 이야기

등록일 2021년11월09일 11시59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선배가 여주를 선물로 주었다. 오랫동안 정성들여 가꾸어 수확한 여주였다. 언젠가 TV에서 여주를 요리해 먹는 장면을 보았다. 일본 오끼나와 사람들이 여주를 많이 먹는다고 했다.

그래서 그곳 사람들은 당뇨병 환자가 적다고 한다. 여주가 당뇨병에 아주 좋다는 뜻이였다. 캄보디아 사람들도 여주를 즐겨 먹는다고 한다.

 

그런 장면이 머리속에 남아 있어서 일까 나는 여주를 요리했다. 요리를 했지만 가족들 가운데 먹는 사람이 없었다. 억지로 먹였는데 모두 토해 냈다.

나는 여주를 꾸역꾸역 먹었다. 몸에 좋다는 점도 작용했지만 여주를 키운 선배의 노고와 시간을 투자해 완성한 요리에 대한 예의 차원에서 먹었다.

 

살짝 물에 데친 여주는 아삭아삭 한게 특유의 식감을 안겨 주었다. 그래서 자꾸 먹게 만들었다. 그러나 여주를 씹는 순간 몰려오는 쓴맛은 어쩔 수 없었다.

이렇게 쓴맛의 여주를 오끼나와 사람들과 캄보디아 사람들은 왜 먹을까?

내가 요리를 잘못한 게 아닐까?

여주를 먹으면서 이것저것 생각을 하게 된다.

 

쓴맛이 어디 여주 뿐이겠는가. 커피가 그렇고, 술도 그렇다. 쌉살하기로는 더득이나 도라지도 매 한가지다. 몸에 좋은 한약도 그렇다.

 

원두 커피도 사실 향이 좋긴 하지만 쌉살한 맛을 지니고 있다. 독한 술도 많이 쓰다.

 

사람 살아가는 삶도 마찬가지다. 쓰디 쓴 인생 행로가 꼭  여주 맛 같다.

 

삶이 쓰리고 아프니깐 사람들은 쓴 음식, 자극적인 음식을 찾는지도 모른다.

 

여주를 꾸역꾸역 씹으면서 '쓴 것은 몸에 좋으니까'를 되뇌었다.

달콤한 채소 과일을 마다하고 쓰디 쓴 여주를 먹는 사람들은 여주에 그들이 찾는 무언가가 있을 것 같았다.

 

달콤한 삶 보다 쓰디 쓴 삶 속에서 행복을 찾으려 하는 것은 아닐까?. (조영준의 스토리에서...)

(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조영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현재 기부금 0을 후원해주셨습니다. 도움을 주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시작일 2021-11-10 23:38:28 ~ 마감일 2021-11-30 23:38:28
기부내역보기
마감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스토리-베이징에서 아침을... (2021-10-30 11:10:50)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스토리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