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음식 에세이-열무김치

등록일 2021년06월30일 11시2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할머니는 식사 때 마다 열무김치를 드셨다.

 

할머니의 열무김치는 여름에 냉장고 보다 마당의 깊은 우물 속에 두레박처럼 내려져 있다가 밥상에 올라오곤 했다.

 

나는 그때 열무김치를 잘 먹지 않았다.

 

고기반찬이나 계란 같은 주로 육식성 음식을 찾았다. 할머니에게 그런 반찬을 해달라고 떼를 쓰면서...

 

할머니는 방학 때 찾아온 손자들을 위해 닭을 잡아 삼계탕을 만들거나 갈치, 동태 같은 고기 반찬을 장만하셨지만 당신은 늘 열무김치만 드셨다.

 

'괴기(고기)는 싫어...' 

 

할머니는 항상 '열무김치를 먹으면 속이 편하다'고 하셨다.

 

커가면서 나는 할머니가 고기반찬을 좋아 하시면서도 맛있는 것은 아들과 손자들에게 주려고 드시지 않은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나이가 들면서 나도 열무김치가 좋았다.

 

담백하고 많이 먹어도 속이 편했다. 한참에 열무김치만 한그릇을 다 비우는 날도 있었다.

 


 

 

"열무김치 없나..."

 

아내에게 열무김치를 주문하는 횟수도 늘었다.

 

먹는 속도가 늘자 마트에서 조금씩 사 오던 아내가 손수 열무를 구입해 와 열무김치를 담았다.

 

나도 이제 나이를 먹으면서 할머니의 식성을 닮아가고 있다.

 

그러나 난 아직 할머니처럼 고기 반찬을 옆에 두고 열무김치만 고집하진 못한다.

 

또 아이들에게 고기반찬을 양보 하지도 않는다.

 

열무김치를 먹을 때만 할머니의 영혼이 느껴질 뿐, 아직도 나는 어린시절의 식성과 그때 그 철없던 버릇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것 같다.

[조영준의 스토리텔링](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

조영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2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플러스뉴스 더보기